본문 바로가기

방명록

  • 익명 2012.08.14 15:13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• 이경은 2012.03.12 20:56

    교수님,

    남편 통해 블로그에 들어와 보게 되었습니다.
    소식만 전해듣고 미처 전화도 드리지 못했는데,
    이렇게 교수님 쓰신 따뜻한 글을 보니 참 좋습니다.

  • 임채웅 2012.02.28 17:15

    축하합니다. 앞으로 종종 들어와 보도록 하겠습니다. 앞으로 이 블로그 내용도 풍성하게 되리라 믿습니다.